Glass Packaging
롱혼(비스타의 코드명) DVD 디자인 © Microsoft '04

윈도우 비스타가 2,000만개 팔렸다는 소식이 들려오네요.. Microsoft에서 이번 운영체제를 홍보하는 데 들인 돈을 생각하더라도 이정도는 해야지~ 생각이 듭니다.

MS가 1월 30일에 비스타를 출시한 이후 2,000만부를 판매했다고 26일(미국 시간) 발표했다. 한편 윈도우 XP의 출시 직후 2개월 동안 판매된 수는 1,700만개로 알려졌다.

MS의 부사장 빌 베그티(Bill Veghte)는 성명을 통해 “소비자의 반응은 윈도우 비스타 발매 이전부터 대단했고 그런 모습으로부터 용기를 얻을 수 있었다. 비스타는 이제 막 라이프사이클을 시작했다. 하지만 우리는 비스타를 가장 빠른 시간에 많이 보급된 윈도우로 만들기 위한 기반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Box bevel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우리나라 사용자들로 한정한다면 아직까지는 그다지 많은 판매를 보인 것 같지도 않습니다. 다른 나라에 비해 우리 나라 사용자들에게 큰 흥미를 끌지는 못하고 있는 것 같기도 합니다. 아직은 잘 모르겠네요.

MS가 조사한 판매량에는 패키지 버전이나 새로운 PC로의 사전설치 버전뿐만 아니라 연휴에 윈도우 XP를 구입해 비스타 발매 후 무상 업그레이드를 신청한 사람들도 포함돼 있다.

윈도우 담당 마케팅 감독 빌 매니온(Bill Mannion)은 인터뷰를 통해 업그레이드 프로그램은 매상고에 공헌했지만 매상확대를 주도한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매니온은 “전체 수량을 끌어올리는데 도움을 주고 있지만 2,000만개라는 수의 대부분을 차지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위 글에서 나와 있듯이 윈도우 비스타 업그레이드 쿠폰도 판매량 증가에 일조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부분은 저도 크게 공감합니다. 신문광고만 봐도 PC(대부분 Windows XP Media Center Edition을 탑재)를 사면 업그레이드 쿠폰을 준다는 업체들이 많습니다.(이제 행사가 완료 되었겠군요)

윈도우 비스타 익스프레스 업그레이드 프로모션은 삼성전자, LG전자, TG삼보컴퓨터, 주연테크, 대우루컴즈, 에이텍, 한국HP 등의 브랜드 PC업체 및 시스템빌더(조립 PC업체) 들과 함께 업계 광범위한 공동 마케팅으로 펼쳐지는 금번 프로모션은 10월 26일부터 2007년 3월 15일까지 윈도우 XP 가 탑재된 PC를 구입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mycomputer
그 외에도 유통업체들의 각양각색의 비스타 프로모션들이 활발하게 이루어 지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에서 그 활동은 대단한 것 같군요.

윈도우 비스타 판매가 잘 될까 하는 생각을 많이 했었는데, 크게 걱정할 정도는 아니군요. 앞으로 패치 등을 통해 하위 호환성의 보강과 안정성을 보장해 준다면 좋겠습니다.

덧. 거기에 가격만 착해진다면야.. +_+ 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ephia 2007.04.18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가격이 한번 착해져야죠. 낄낄

  2. XROK 2007.04.18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개발기간과 개발비용과 운영체제가 가지는
    순기능과 편리함을 놓고본다면 그리 비싼 가격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확실히 40만원이라는돈은 절대수치상으로도 너무 비싸요 -_ㅜ

  3. 엉망진창 2007.04.18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아시는 분이 컴퓨터AS 일을 하시는데 요즘 들어 부쩍 비스타를 XP 로 다시 설치하시려는 손님들이 많으 시다네요...
    비스타는 초보유저분들께선 아직 많이 꺼려 하시는 거 같더라구요...^^

    • 아크몬드 2007.05.06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새 운영체제가 가지는 문제점이 그대로 사용자들에게 반영된 듯 합니다.
      윈도우가 처음에 참 시행착오가 많은 운영체제인 것 같아요.

  4. MegaWave 2007.04.18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스타로 완전히 이주했습니다. 그런데 각 소프트웨어 개발사들의 비스타 대응이 너무 늦네요. 아직도 비스타용 제품이 나오지 않은곳이 많네요. ㅠ.ㅜ

  5. 동오 2007.04.19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발사들이 비스타 대응에 늦으면 늦을수록 손해는 개발사들입니다....

  6. Mirai 2007.04.19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워낙에 과거에 안주하려는 그런 경향이 강한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XP에 안주하려 들고 있지요.
    ActiveX도 마찬가지고.

    그때문에 호환성 문제까지도 걸리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의 비스타 확산은 더디겠지요.

    초보자(및 컴퓨터를 단순한 용도로 쓰는 유저들도) 입장에선 꺼리게 되는것도 마찬가지고요.


    그리고 무엇보다 역시 많은 분들께서도 지적하시지만 가격;

    전 새로운 운영체제같은 건 빠르게 확산되어야 한다고 보는 입장이라 우리나라에서의 모습은 답답해 보입니다;

  7. Prime's 2007.04.20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만 조금 착해지면 언제든지 살텐데요..
    더불어 안정성까지도..

    동생 노트북이 비스타 home에디션입니다.
    홈 프리미엄도 아닌데;;
    그래도 얘기를 들어보니 상당히 강력해지긴 했더군요..

    노트북의 특성상 여러가지 네트웤에 연결해야 하는데.
    능동적으로. 만들어 준다네요. XP에는 없는기능!
    XP에 이런 기능을 만들어 주던지
    가격이 착해지던지!..

    ...;;

  8. 가나다 2007.04.20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가격이 친절해야 한다.
    2. SP1 얼른
    3. 다른 기업 좀 먹여줘.

  9. 힐러 2007.04.22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비스타 가격도 가격이지만
    엔터프라이즈 or 얼티메이트 에디션이 아닌 이상
    제약이 너무큽니다 ㅡㅜ

    기존xp가 더편하죠...솔직히

  10. 힐러 2007.04.22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도 ㄱ-
    문제이긴합니다

  11. Ikaris Cyrus Faust 2007.05.01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패키지 디자인은 이쁘네요...
    (차마 할 말이 그것밖에...)

    빨리 램&하드 업글을 해야 패럴렐즈로 비스타를 돌려보겠는데 말이죠...
    저거는 또 용돈을 몇달 모아야 살 수 있으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