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jave_experiment_1

▲모하비 프로젝트 웹사이트: http://www.mojaveexperiment.com/

지난 7월 29일 공개된 '모하비(Mojave) 프로젝트'는 윈도우 비스타에 대한 인식을 물어본 뒤 '모하비'라는 새로운 운영체제의 코드네임을 소개해서 그 반응을 알아보는 실험입니다.

모하비 프로젝트 홈페이지의 동영상을 보면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보여준 '모하비' 운영체제가 사실은 윈도우 비스타...라는 것을 알게 된 사람들이 놀라워하는 모습을 보니 통쾌한 기분이 들더군요.

▼실험 결과

SystemPropertiesProtection.exe_I1f41_0409

실험에 사용된 컴퓨터의 사양은 코어2듀오 2.20GHZ, 2GB 메모리에 32비트의 윈도우 비스타 얼티밋이 탑재된 그냥 평범한 스펙의 HP Pavilion DV2500 노트북이었고, 테스트에 참가한 사람들의 운영체제 사용경험은 다음과 같네요.

  • 84% XP 유저
  • 22% 애플 OS 유저
  • 14% XP 이전 운영체제 사용자
  • 1% 리눅스 유저

그럼 실험 결과는 어땠을까요?

참가한 유저들에게 동영상을 보기전 비스타의 평점을 매겨달라고 했을때, 참가자들은 10점 만점 중에 평균 4.4점을 줬다고 하는데요. 이후 Mojave 동영상을 본 후.. 사실은 이름만 바꾼 비스타 뿐인데도.. 다시 평점을 매겨달라고 하니 점수가 8.5점으로 올랐다고 합니다.

전체적으로 89%의 사용자들은 Mojave에 만족을 표시했고, 83%의 사용자들은 친구와 가족에게도 이 운영체제를 추천 할 거라고 응답했다는군요.. –_-;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짜 운영체제인 Mojave 실험 웹사이트 오픈 - 웹초보의...

▼사실은 윈도우 비스타였다는 것을 알게 되자...

mojave_experiment_5

"진짜요?" ^^; (아래쪽에 나오는 동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imageres.dll_I00b2_0409 베그티 부사장은 대다수 MS 직원들처럼 비스타가 비록 초기에 기술적인 문제를 보이긴 했지만 사실 대부분의 문제는 주로 ‘인식’에 의한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MS가 뒤늦게나마 인정한 인식의 문제는 애플이 펼친 반비스타 캠페인이 성공을 거둔 원인중 하나로 작용했다. 아침 조깅 때마다 그 불쾌한 광고를 봐야 했던 베그티 부사장은 ‘이제 반격할 때가 왔다’는 입장이다. 애플이 사실을 뛰어넘어 만든 ‘이야기’에 사람들이 빠져들었다는 게 그의 판단이다.

스티브 발머 MS CEO도 비슷한 생각이다. 그는 지난23일(현지시간) 사내 메모에서 비스타의 기술 작업을 끝낸 현재, 이번에야말로 MS가 ‘말할’ 차례라고 호언장담했다.

그는 “향후 수주안에 MS 고객이 윈도비스타에 대해 갖고 있을지 모르는 뿌리 깊은 불안감에 대처하는 캠페인을 시작한다. 또 올해 안에 고객들에게 윈도 의미와 가치를 재정의하는, 보다 포괄적인 활동도 실시한다”고 말했다.

"눈에는눈 이에는이"…MS가 '모하비'를 띄우는 이유 - ZDNet Korea

윈도우 비스타가 제2의 윈도우 ME가 되는 것은 아니냐는 사람들의 부정적인 인식에 물들어서 저도 한때는 윈도우 비스타에 대해 회의적인 시선으로 바라보기도 했었습니다.

물론 윈도우 비스타가 부족한 점이 많은 운영체제이긴 하지만 결코 세간의 시선과 같이 질 나쁜 운영체제는 아니라는 점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습니다.

 

모하비 프로젝트 동영상

▼모하비 프로젝트 동영상입니다. 공식 웹사이트에서도 볼 수 있는 동영상입니다.

 

인식의 변화를 꿈꾸다

모하비 프로젝트 관련 글들을 찾아보는 동안 많은 블로거들이 윈도우 비스타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slcc.dll_I0002_0409 ...얼마전까지 비스타를 사용했었다. 그 전까지 비스타에 대한 불만들이나 비난들을 수도 없이 많이 들어왔기 때문에 사용하는것을 머뭇거렸지만, 실제로 사용해 보니 그동안 들었던 것과는 많이 달랐음을 알 수 있었다. 익숙치 않아 불편한 점도 있었지만, XP에 비해 많은 부분에서 사용자 편의성이나 성능이 증대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윈도 XP를 사용하고 있다. 그것은 비스타의 성능이나 문제점 때문이라기 보다는 국내 인터넷 환경의 문제점 때문에 그런 결정을 내릴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사용 중에 비스타에 대한 만족도는 상당히 만족스러웠던게 사실이었다.

비스타 구하기에 나선 마이크로소프트 - CUBIX Blog

하드웨어 사양이 충족된다면 얼른 윈도우 비스타를 사용해 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윈도우 XP를 사용할 때보다도 멋진 사용자 경험과 보안, 안정성을 제공받을 수 있을 겁니다.

explorer.exe_I0064_0409 ...결국 설치하게된 윈도우  XP 여지껏 사용해온 윈도우 XP와 다를바가 없었다. 부팅, 종료도 빠르고 사용함에 있어 큰 문제는 되지 않았다. 하지만 한달동안의 사용결과 갑자기 비스타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윈도우  XP는 무언가 딱딱한 바닥을 걷고 있다는 느낌이 솓구치며 특히 하나의 프로세스가 오류가 났을경우 윈도우 전반적인 영향을 미치는 느낌이 너무 싫었다.

윈도우 XP를 설치한지 3개월만에 결국 윈도우 비스타로 복귀하게 되었다. 다시 설치한 윈도우 비스타는 역시나 부드럽고.. 그래픽적인 면에서는 큰 상관은 없지만 정말 소프트 아스크림을 먹는듯한 느낌을 받았다.

다들 윈도우 비스타에 대한 악평을 금치 못하고 있다. 그분들은 윈도우 XP가 출시되었을떄를 기억하려나 모르겠다. 비스타가 나쁜 운영체제가 아님은 확실하다. 하지만 아직 호환성(필자도ㅠ.ㅠ 아직 Visual Studio 6.0 설치를 못하고 있다.)에서 많은 개선점이 보여져야 하지만 이것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문제가 아닌 프로그램 제작사에서 조금더 호환 업데이트를 진행해야 된다고 생각된다. (강자의 힘이라고나 할까?!)

[OS] 비스타에 관한 나의 생각 - 다락방 먼지 쌓인 상자

윈도우 비스타가 "부드러운" 운영체제라는 점에 공감합니다. 윈도우 XP에 비해 안정성이 대폭 향상되었지요.

제 친구들의 이야기를 들어 보면, 윈도우 비스타는 이래저래 사용자들을 귀찮게만 하고 윈도우 XP의 겉모양만 바뀐 "무거운" 운영체제라고 말합니다. 저는 그 때마다 윈도우 비스타의 여러 장점들을 들며 꽤 쓸만하다는 이야기를 하지만 그 인식들을 변화시키긴 참 힘들더군요.

imageres.dll_I0018_0409 ...저도 1년 전 쯤 Vista를 처음 써본 이래로 쭈욱 Vista만 쓰고 있는 사용자로서 Vista가 XP에 비해서 훌륭한 OS이고 보다 사용자 친화적인 OS라는 건 절대적으로 찬성해요. 제 생각에도 Vista는 XP에 대해 부당한 평가를 받아왔다고 보거든요.

여튼, 많은 사람들이 단지 소문이나 선입견 내지는 고정관념만으로 판단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또한 각종 하드웨어 커뮤니티를 다녀보면 제목에서도 얘기했듯이, 단순히 MS라는 글자가 들어가기만 하면 까는 사람도 꽤 많고요.

사람들은 Microsoft를 싫어하는 것을 좋아한다. - 유령회사 공도소프트

자기중심적인 생각일지도 모르겠지만, 저의 경우 윈도우 비스타 정식 출시때부터 사용해 본 경험을 뒤돌아 보면 크게 불만을 갖게 된 경우는 적었습니다.

제가 컴퓨터를 조금 다룰 줄 안다는 것도 한 몫 했지만, 적어도 윈도우 비스타 때문에 어떤 문제가 생긴 적은 없었기 때문에 부정적인 인식은 생기지 않았죠.

모하비 프로젝트 관련 글들을 읽어보면서, 윈도우 비스타는 사용자들의 편견과 맞서 싸우는 데 시간을 많이 허비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것이 아쉽습니다.

 

관련 기사/포스트 링크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칫솔 2008.08.03 2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비스타를 발표한 시점부터 쓰고 있는데, XP가 많이 어색해진 상태랍니다. 지금 XP와 비스타 중에 고르라고 하면 비스타를 고를 사람 중에 하나지만, 그래도 수많은 이들의 의식 속에 내재된 부정적 인식을 깨기는 쉽지 않을 거에요. 사실 비스타에 대한 무조건적인 반항은 반 MS에 대한 모종의 거부감이 아닐까 싶은 생각도 들더라고요. ^^

  2. 안데르센 2008.08.03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비스타가 xp 보다 괜찮은 OS 라는 것은 인정하지만, 돈 버는데 쓰는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없을 정도로 호환성의 부재가 있는 이상 다시 xp 로 롤백할 수 밖에 없겠죠. 저도 비스타 쓰면서 좋다 좋다 했지만, 문제는 비스타가 일개 어플리케이션이 아니라 OS 라는 거였죠. 반년을 넘게 썼지만, 도저히 버티지 못하고 롤백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비스타가 가진 가장 큰 문제점은 막상 비스타를 안쓰고 xp 를 써도 상관없다는 것과 더불어서 비스타로 넘어오면서 급격하게 바뀌어버린 어플리케이션 개발환경 이지 않을까 싶네요. 두번째 문제가 호환성의 부재를 가져온데 이어 첫번째 문제가 호환성을 구지 돈들여서 확보할 이유가 없다는 상황을 만들어버렸다는게 문제라고 봅니다.

    비스타 자체의 문제보다는 MS가 자사의 제품을 시장에서 이끌어갈 수 있는 통제력을 상실해버린 정치적 문제가 더 크지 않나 싶죠.

  3. Exover 2008.08.03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비스타를 사용한지 1년이 조금 넘었네요.
    친구들에게 비스타에 대해 물어보면 대부분 비스타가 뭔지 모르더라구요.
    또, 아는 친구들은 5분 사용해 보고 피를 토합니다.
    사용해 보면 정말 괜찮은 OS인데 말이죠.
    물론! 가끔 안되는 프로그램이 있으면 난감하긴 합니다... -_-

  4. wizmusa 2008.08.04 0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윈도 비스타 자체는 좋아합니다. 그래서 사용 중이죠. 하지만 드라이버 지원의 미흡함은 정말 끔찍합니다. 저 같은 경우 거짓말 안 보태고 블루스크린을 스무 번 넘게 봤습니다.

    비스타의 경우 가끔씩 오류 보고를 해도 되냐고 물어 보기도 하는 모양인데(개별 오류 발생 시가 아님) 허가를 했더니 삼백 건이 넘는 보고를 하더군요. 제가 그냥 넘긴 내부적인 오류도 많았나 봅니다. 로그 및 보고 파일이 몇백 메가 생성됐는데 정말 한참 걸려서 모두 전송했어요. 행여나 좋아지길 바라는 마음에셔였죠.

    다음의 캘린더 싱크 같이 프로그램은 포기하고 대체할 수 있어요. 하지만 ATI 같은 대형 벤더의 그래픽 드라이버도 1년 넘게 오류의 원인을 못 잡는 경우는 참 답답합니다. 저번 주에도 몇 번이나 그래픽 드라이버 때문에 잠시 정지했다는 메시지를 봤습니다. 블루 스크린보다는 낫죠.

    윈도 비스타를 쓰고 싶다면 컴퓨터를 정말 잘 사야 합니다. 원래 XP가 설치됐던 컴을 업그레이드한 것도 아니고 애초에 비스타가 설치된 걸 쓰는데도 이 정도면 말 다한 겁니다. 절대 가족들에게는 권하지 못해요.

    일단 다음 주에 하드를 깨끗이 포맷하고 다시 비스타를 설치하려고 합니다. 혹시나해서요. 지금 쓰는 건 공장 출시된 상태를 거의 그대로 쓴 거 거든요. 만약 제가 손수 다시 설치했는데 여전히 오류 투성이 블루 스크린 제조기라면 깨끗이 포기하렵니다. XP 써야죠. 회사 내의 다른 동료들은 XP로 재설치해서 문제 없이 쓰는 중이거든요.

  5. MaySiff 2008.08.04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만 이해불가인가. 글이 많아서 보기도 싫고 이해불가 ㅋㅋ

  6. 제이제이 2008.08.05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스타에 대한 저의 생각입니다.

    올해초부터 비스타를 사용하기 시작했으니 8개월째 접어 들었군요..
    긴가민가하면서도 한번 써볼까 해서 사용했는데 만족도는 아주 좋았습니다.
    왜냐하면 자료를 상당히 많이 관리하는 저로써는 만족스런 기능이 너무 많았기 때문이었죠..

    비스타에 대한 인식이 드라이버 호환과 인터넷 호황에 관해 상당히 좋지 않은데..
    전 다릅니다.
    제 컴퓨터는 벌써 3년이 지난 컴퓨터이고 또 비스타는 64비트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주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좀 느린게 문제지만.. ㅡ.ㅡ;

    윈도우 비스타는 초창기에 호환이 부족했던것이 가장 문제였던것 같습니다.
    그 당시 호환성 여론이 너무 크게 일어나 인지도가 급추락한것이..
    결국 모든 사람들이 비스타를 써보지도 않고 부정하게 만들었겠죠..

    그리고 또하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환경의 변화를 무지 싫어하더군요..
    그것이 편리하고 말고는 두번째 문제입니다.
    전 새로운것을 상당히 좋아합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오피스2007의 리본 인터페이스는 상당히 맘에 들어합니다.
    MS오피스는 특정 문서 볼 때를 제외하고는 정말 거의 쓰질 않았는데
    리본 인터페이스 때문에 쓰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한글, 오피스 반반 씁니다.

    하지만 다른사람들은 상당히 부정적이더군요...
    쓰던방법이 달라졌다는 이유 하나만으로도 무지무지 싫어했습니다.
    처음 말했든 편리해졌든 아니든 그건 문제가 되질 않더군요...

    환경변화의 홍보실패 + 초기 호환성의 실패 = 비스타 실패

    쓰다보니 댓글이 댓글이 아니게 되었는데.. ^^;;;
    그게 저의 생각입니다.

    그래도 난 비스타 만만쉐~~~
    모하비로 다시 태어나라~~ OoO~~

  7. 공도 2008.08.05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TI의 고질적인 발로 만든 드라이버문제는 너무나도 유명하죠. 특히 블루스크린 원인의 80이었나 90% 이상은 잘못된 커널레벨 드라이버의 사용으로 인한 경우라고 알고 있어요.

    비스타의 비극은 그 전의 OS에서 너무나도 욕을 많이 먹었던, 그러나 아무생각 없이 사용하기 편리했던 구멍들을 메워 놨더니 이제는 정식의 길로는 나가기 싫다-내지는 귀찮다-는 사람-개발자/오너-이 너무나도 많다는 점인 것 같아요.

    결국 시간이 해결할 문제...가 되어버리는게 안타깝습니다.

  8. Kudo L 2008.08.08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래 마소가 한 것 중 가장 재밌는 것 중 하나네요...

    자료 블로그 포스트에 많이 썼습니다~ 감사!

  9. Laec 2008.08.10 1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도 학교가서 '우리집 컴 비스타야'
    라고 하면, '똥컴이네', 'xp로바꿔', '비스타 버려라' 등등...
    아무래도 좋지 않은 인식이 있는듯.....
    처음 쓸때는 호환성문제 때문에 여러모로 불편했지만... (뭐 그래봐야 겜할때만...)
    지금은 별 불편함 없이 잘 쓰고 있다죠.

    후에 xp보다 뛰어난 운영체제가 되길 빌면서
    저는 쓸 수 있는데까지 비스타만 쓸꺼라능....

    • SweeNy 2008.08.11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술상으로는 XP보다 비스타가 더 진보한, 뛰어난 운영체제입니다. ^^

      하지만 "좋다" 라는 전제를 꼭 기술만으로 따지는게 아니라는게 문제겠죠 ㅎㅎ 자기가 쓰기편하고 마음에 맞는 운영체제가 최고의 운영체제라고 생각하니 아직 XP가 최고라는 편견을 갖고 있는 사람이 태반인것 같습니다.

      직접 경험해보면 다를텐데 말이지요ㅜㅜ

  10. Todd 2008.08.10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케팅 실패가 큰 실패를 몰고 있다는걸 제대로 보여주는 게 되었네요. 다만 자칫 저런 프로젝트가, 인식의 변화랍시고 무게 개선에 대한 의지에 흐려질까봐 두려워지기도 합니다....^^;애플이 여전히 저러는 이유라면, 아직 비스타보다는 빠른 Leopard의 속도, 폐쇄형 구조다보니(하드웨어간의) 생기는 장점인 드라이버 호환성 문제 없음, 버전이 나뉘지 않고 모든게 다들어간 버전 = 13만원대 이런것 같습니다. 물론, 비스타의 버전나누기는 개인적으로 상당히..-_-

    저도 맥북프로에 부트캠프로는 비스타를.....ㅋㅋ 아무래도 사양만 잘 받쳐주면 좀더 빠르고, 다양한 기능들은 지켜볼세라 즐거운 면도 있기도 합니다- ㅋㅋ

  11. 지나가던사람2 2008.08.16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소식을 듣고 긴가민가 했었습니다.
    어찌보면 엄청난 '낚시'죠
    여러분 최신형 운영체제 코드네임 모하비 입니다.
    우와아~
    근데 비스타에요 ;;
    뭐 이런느낌
    마치 5000원짜리 와인을 유명한 소믈리에들에게 눈가리고 마신뒤
    맞춰보라면 최고급와인이라고 말하는 뭐 그런 느낌이죠
    기가막힌 프로젝트인거 같습니다.

  12. 쟌나비 2009.01.15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역시.... VAIO TZ36에 깔린 비스타는 비스타가 느려서가 아니라 노트북이 느려서 느린거군요 ㅠ_ㅠ

  13. 아무개 2009.09.11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스타 1년 쓰고 3달동안 윈도 7을 썼다가 비스타로 돌아온 사람입니다.(제가 원해서가 아니라 강제로)
    사양은 저기랑 비슷하고요.
    인터페이스 좋고, 기능도 좋습니다.


    하지만 저는 10분에 한번씩 크래쉬되고, 30초에 한번씩 응답이 없는 기능 따위는 아무 쓰잘데기가 없다고 생각됩니다.
    윈도 7 너무 그립습니다. ㅠㅠ 마치 외국가서 김치 그리운 것처럼요.

  14. cmwoo7 2010.01.09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비스타에 Visual Studio 6.0 설치해서 잘 쓰고 있습니다.
    제가 생각하기에는 XP는 낡고 기능도 별로고 그래픽도 별로라고 생각되고,
    현재까지는 비스타만한 OS가 없다고 생각됩니다.
    7은 호환성이 좀 그렇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