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각 IT 뉴스사이트에 올라오는 기사들을 보면 'MS의 사운을 건 롱혼'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윈도우 XP와 IE 6는 모두 2001년산. 머지않아 만 4년이라니 오래도 되었다. 적이 없는 태평성대는 평온하게 흐른다. 그리고 그렇게 사용자도 타성에 젖어 간다. 기술 혁신의 집대성인 OS가 우리 책상 위에서 4년이나 멈춰 있다니, 전광석화 같던 IT 역사를 돌아 볼 때 실로 놀라운 일이다...

물론 롱혼이 실패하더라도 다른 부분에서 돈을 벌여들일 수는 있겠지만 지금과 같은 지위를 유지하는 것은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소문난 잔칫상 먹을 게 없다

‘윈도XP 후속 버전인 롱혼을 애타게 기다릴 만한 가치가 있을까?’ 뉴욕타임스가 최근 던진 질문이다. 질문의 뉘앙스에서 알 수 있듯 대답은 ‘기다릴 만한 가치가 없을 것 같다’였다. 95년 발표한 ‘윈도95’ 이후 이렇다할 만한 신제품을 선보이지 못한 MS가 야심차게 준비해온 롱혼이 어쩌다 이런 혹평을 받게 됐을까. 한마디로 새로운 게 없기 때문이다.

MS가 강조하는 롱혼의 기능 중 하나는 검색이다. 검색창을 제공,파일 작성자나 문서파일에 포함된 단어 등을 통해 저장된 파일을 쉽게 찾을 수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하지만 이러한 기능은 지난 10일 출시된 애플의 OS ‘타이거’에서도 아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현재 양 사는 서로 자신의 기술을 모방했다며 상대방을 헐뜯고 있다.

보안기능도 덫에 걸렸다. 보안이 강화될수록 기존 윈도와의 호환성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 더욱 심각한 것은 MS 스스로도 롱혼의 업그레이드된 기능에 대해 시원스런 설명을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MS는 2006년 하반기부터 롱혼 소비자용 완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저는 롱혼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지만..^^;

그나저나 위의 기사 내용 하나하나가 정곡을 콕콕 찌르니 기분이 묘합니다..

이제까지와는 달리 높아진 사용자들의 입맛에 맞는 획기적이고 실용적인 제품이 아니라면 외면을 받을 것 같습니다.


[덧붙임]
계정의 서버점검으로 며칠간 접속이 불가능했습니다. 죄송합니다. (_ _)
글의 SYNC 도 전혀 동작하지 않는군요.. 2005년 5월 20일 오후 08:23

'Windows Vista > 쉬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윈도 비스타의 사이드바를 윈도 XP에서  (25) 2005.10.23
재미있는 수공예품  (29) 2005.09.09
Windows RG  (34) 2005.08.26
월마트(WalMart)에서 롱혼이 9.86달러!  (35) 2005.07.02
롱혼 스테이크 하우스?  (18) 2005.05.1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