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블로그를 매우 좋아합니다. 이것이 지금까지 블로그를 유지할 수 있게 해 줬죠.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고, 누구나 자유롭게 의견을 말할 수 있는 환경, 보다 재미있고 손쉽게 운영할 수 있는 점이 매우 좋습니다.

군생활 가운데에서도 블로깅은 여전히 즐거움이고, 활력소입니다. 물론 바깥에서처럼 자유롭게 인터넷을 쓸 수 있는 환경이 안되어, 자주 접속하진 못하고 있지만 말이죠.

태터앤컴퍼니의 노정석 사장

태터앤컴퍼니의 노정석 사장. 출처는 서명덕기자님 블로그입니다.

여러 블로거들이 이야기 하듯이 블로그만으로 먹고 살 수는 없을까? 하는 '상상'을 조금씩 '현실'로 만들어 줄 존재가 태터앤미디어가 아닐까 하고 생각합니다.

저 또한 너무나 바라는 점이기도 합니다. 해외에서는 블로그의 힘이 대단해서 블로그만으로도 짭짤한 수익을 내는 사람들이 꽤 된다고 합니다. 상대적으로 목소리가 약한 우리나라의 블로그는 그와 같은 일이 쉽지만은 않을 겁니다.

태터앤미디어의 파트너가 된 것은 그러한 '수익'쪽 보다는 TNC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 많이 작용하긴 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그러한 꿈 또한 이루어 주기 위한 모습이 이번 태터앤미디어 행사에서 드러났습니다.

태터앤미디어 시작

태터앤미디어의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그 끝은 창대하리라..

이번에 태터앤미디어 1회 행사가 지난 11일날 열렸다고 합니다. 야후!코리아와 교보문고와 스폰서십을 맺기로 했다는 성과는 매우 빠르고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서명덕'기자님 블로그에서 그 정보를 접하자 마자 '아, 나도 가만히 앉아 있을 게 아니라 뭔가 해야되지 않을까'하는 마음에 포스팅 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저도 뭔가 의견을 말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1. '태터앤미디어' 자체를 홍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블로거나 스폰서에게 태터앤미디어를 널리 알릴 수록 효과는 더 커질 것입니다.
  2. 각 블로거별 '브랜드'가치를 함께 올려야 합니다. 높아진 가치는 곧 수익으로 연결될 것입니다.
  3. 파트너 간의 연결 고리 강화가 필요합니다. 단순 링크 보다는 각 파트너별로 연관되는 글에 대해 태그와 포스트 등을 연결해 주면 어떨까요. 아니면 태터앤미디어 파트너들의 조그마한 메타블로그 제작을 고려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4. 서명덕 기자님 의견처럼 폐쇄적인 프리미엄 그룹으로 느껴지면 안 됩니다. 또, 일괄적인 스킨 모양보다는 각각의 개성을 살리는 스킨을 쓰되 공통적으로 들어가는 태터앤미디어 로고와 네비게이션 메뉴라든지 툴바를 넣는 방안을 고려해 주십시오.
  5. 각 블로거의 주력에 해당하는 주제와 연관된 기업들(저의 경우는 마이크로소프트입니다)과의 연계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성사된다면 직접 정보나 지원, 협력을 얻기가 한결 수월해 질 것입니다.
  6. 대형 포털이나 기존 언론에 파트너들의 포스트를 노출시켜서 지속적인 페이지뷰 향상을 꾀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일단은 많은 사람들이 파트너들의 컨텐츠를 보아야 홍보든 수익이든 연결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7. 보이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각 블로그의 identity에 맞는 로고나 컨셉에 맞는 스킨을 제공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 외에도 각 파트너에게 꼭 맞는 광고를 선택하게 해 준다든지 하는 문제는 차후에 이야기 하도록 하지요.

태터앤미디어 상상

내년엔 꼭 이렇게 되어 있을 겁니다.



태터앤미디어에는 블로거의 '꿈'이 녹아 있습니다. 파트너나 태터앤미디어 모두 분발해서 그 꿈이 현실이 되길 기대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