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0398
Rage of BAHAMUT

올해 들어서 처음으로 위드블로그 통해 리뷰어로 선정됐습니다. 이번 주제는 바로 ‘모바일 게임’ 입니다. 2010년 말에 SNG ‘고고농장’을 리뷰한 이후 게임에 대해 블로그에 적기는 참 오랫만인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게임을 그렇게 많이 즐기는 편은 아니라, TCG(Trading Card Game) 또한 이번 기회를 통해 처음 접했습니다.

IMG_0393IMG_0394

화려한 액션 효과, 번쩍거리는 카드들의 모습이 일품인 BAHAMUT…

IMG_0396IMG_0397

처음엔 미국 앱스토어를 통해 영문판을 다운로드해서 즐겨봤습니다.

IMG_0399IMG_0401

튜토리얼을 진행하고, 퀘스트에 자동으로 진입되는 시스템이 처음엔 조금 혼란스럽더군요.

IMG_0402IMG_0403

하지만 약간 강제적으로 플레이하는 방식에 대해 이끌어주는 만큼, 빠르게 익힐 수 있었습니다. 아래는 퀘스트 진행 화면입니다. 별다른 컨트롤이나 스킬 없이, 내가 갖고 있는 메인 카드를 통해 몬스터를 잡게 됩니다.

IMG_0423

단조로운 작업이지만 퀘스트를 완료하기 위해 몇 번을 터치하고 나면 아래와 같은 승리/완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IMG_0404IMG_0405

그리고 배틀의 중간중간에 나타나는 승리, 전투 결과 확인 화면은 간결하면서도 멋진 효과를 보여주더군요.

IMG_0406IMG_0407

퀘스트나 배틀의 중간중간에 나오는 예쁜 카드들을 모으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튜토리얼이 끝나면 제공하는 아이템도 다양하더군요.

IMG_0408IMG_0413

초짜인 저의 메인 카드는 파이어 엘리멘탈입니다 미소 특별한 이유는 없지만… 왠지 강해 보여서 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IMG_0414

배틀에서 승리해 추가 카드를 얻거나, 날마다 성황(?)인 이벤트에 참여하여 레어 카드를 얻는 즐거움이 이 게임을 오랫동안 즐기게 하는 원동력이 아닐까 합니다.

IMG_0416IMG_0417

개인적으로 녹색을 좋아하기에… 드라이어드 카드도 좋네요. +_+

IMG_0418

퀘스트를 진행하다 보면 마을을 구하고 심각하진 않은(^^;) 스토리가 펼쳐지더군요. 메인은 몬스터 or 유저와 카드로 대결하는 것! 그것 생각하고 즐기고 있습니다.

IMG_0419IMG_0420

조금 플레이 하다 보면(레벨이 낮아서 그런가…) 금방 체력이 떨어져서 15분, 16분 동안 게임을 즐기지 못하게 되더군요. 이럴 때 잠깐 눈을 쉬어야겠죠?

IMG_0421

아이템들이 그리 싸지 않아서… 친구들을 초대하거나 각종 이벤트에 참여해서 선물을 받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IMG_0422IMG_0448

퀘스트를 진행해 레벨 업을 하고… 신족 뿐 아니라 다양한 종족들의 카드를 얻어서 플레이하고 있습니다.

IMG_0424IMG_0425

어찌나 체력이 빨리 닳는지… 안타까울 때가 많았습니다.

IMG_0427

그럴 때는 진화 메뉴에 들어가서 카드를 강하게 만들어야겠죠!

IMG_0429

진화할 카드와 재료 카드를 넣어 MIX를 하면…

IMG_0430IMG_0431

비슷한 카드끼리 섞어서 그런지 높은 확률로 진화에 성공하는 것 같습니다. ^^

IMG_0432IMG_0434

게임을 하면서 레벨업에 따른 능력치 분배도 거의 ‘자동’에 맞춰서 하고 있습니다.

IMG_0440

초초보인 저에겐 아직 기사단은 먼 존재…ㅎ

IMG_0442

이번 기회로 TCG도 해보고… 앞으로 좀 더 다양한 게임/문화를 즐겨 보고 싶네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