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tter&Media

태터앤미디어

태터앤미디어(T&M) 초기 파트너라 는 사명감(?) 앞에, 생각이 날 때마다 태터앤미디어에 도움이 될 만한(곧 저에게도 도움이 되는) 아이디어를 기록해 왔습니다. 태터앤미디어는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만큼 가능성이 많이 열려 있습니다. 다만 얼마나 좋은 아이디어가 나오느냐, 또 그것을 어떻게 추진하고 실행하느냐에 달린 것 아니겠습니까. 그리고 이왕 파트너가 되었으니 파트너들 각자의 아이디어를 모은다면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일단 제가 생각한 것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블로고스피어(블로그 세상)에서 기여하는 바가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예를 들면 오프라인 블로그 행사 지원(이미 하고 있나요?) 등이라든지 말이죠. 이미 파트너 블로그를 지원하고 있기는 하지만 블로고스피어 전체를 위한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2. 태터앤미디어 파트너들의 네트워크를 넓혀야 합니다. 이것은 파트너 스스로도 노력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3. 좀 더 다양한 수익 창출을 위해 많은 스폰서를 끌어들여야 합니다. 이를 위해 대외적인 홍보(뉴스 기사화, 온/오프라인 홍보)로 태터앤미디어의 인지도를 올려야 합니다.
  4. '글'쓰는 블로거와 출판업계의 연결을 강화해야 합니다. 좋은 포스팅을 모아 책으로 만드는 것은 꽤 의미 있는 일인 것 같습니다. 이전에 기업과의 연계를 추진해야 한다고 했었는데 그 부분과 비슷하네요.
  5. 파트너들이 태터앤미디어 웹사이트에 한 마디씩 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 파트너들의 이야기들은 태터앤미디어의 홍보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아이디어를 적긴 했는데 구체적인 방법은 제시하지 못했네요. 특히 2번. 제가 쓰고도 좀 두리뭉실 해서 도움이 될는지 모르겠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젊은영 2008.01.24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크몬드님, 잘 지내시나요?
    지난번에 이어 두번째 아이디어노트이네요.

    지난 5개월 동안 여러 실험과 시행착오를 거쳐 태터앤미디어를 어떻게 운영해나가야하는지 알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직도 갈 길이 멀지만, 조금씩 성과가 보이는 것 같네요. 좋은 아이디어 떠오를때마다 알려주세요. 추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