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글

vista logo

Windows Vista(TM)


많은 분들이 윈도우 비스타의 "요구사항이 지나치게 높지는 않을까?", "지금보다 훨씬 무겁지 않을까?" 하는 의문을 갖고 계시더군요.

외국에서도 차세대 Windows에 바라는 점에 대한 많은 논의가 이루어져 왔습니다.

사용하면 할수록 느려지는 PC속도, 그리고 성능의 저하... 이러한 고질적인 문제에 대해 MS가 내놓은 대책들이 ZDNet Korea의 기사로 올라왔기에 소개합니다.

 성능 저하의 원인

MS에서 PC성능 저하의 원인으로 지적한 것
  • 단편화된(조각난) 파일 : 처음에는 각종 파일들이 HDD에 질서정연하게 배치돼 있지만 사용횟수가 증가 할수록 다양한 곳으로 흩어지기 때문에 프로그램과 파일을 찾는데 소요되는 시간이 길어진다.
  • 프로그램들의 부조화 : 시스템 내에서 자동으로 로딩 되는 각각의 프로그램들이 자체 로딩 속도를 높이기 때문에 전체적인 성능 저하로 이어지게 되는 것이다.

 해결책 1. 수퍼페치(SuperFetch)

...그러나 비스타의 경우 '수퍼페치(SuperFetch)'라는 새로운 기능이 추가돼 프로그램이 처음 설치된 이후 몇 주 정도 지난 뒤에도 속도가 더 빨라질 수 있다. 이 기능은 PC 사용자가 자주 사용하고, 메모리에 자동으로 로딩되는 프로그램을 탐색하는 역할을 한다.

예를 들어 어떤 사용자가 아웃룩과 파워포인트를 매일 사용한다면 윈도우 비스타는 충분한 메모리 제공과 함께 이들 프로그램이 시스템 시작과 동시에 로딩 되게 해준다. 또 엑셀과 어도비 포토샵을 자주 사용한다면 비스타는 반대로 이들 프로그램을 먼저 로딩 시킨다.

올은 "이러한 기능은 계속 확대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수세리눅스 커널 개발자 안드리아 알칸젤리는 "수퍼페치의 기능을 확인하기 전에는 과연 얼마나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는지에 대해 의심을 가졌던 것도 사실"이라며 "이 기능을 통해 사용자들이 애플리케이션 로딩 속도 향상을 직접 몸으로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SuperFetch가 Windows XP에 적용되어 있는 PreFetch와 비슷한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많이 실행되는 프로그램은 미리 로딩시키는 등 운영체제의 융통성이 적용되는군요.

...이태리 개발자 아이몰라는 e메일 인터뷰를 통해 "비스타는 캐시가 매우 빠르게 움직이는 128MB 시스템에는 도움이 될 수 있을지 모르지만 1GB 시스템에서도 현저한 성능 향상이 가능할지는 의문이다. 또한 처음 접했을때 MS의 말대로 그리 복잡해보이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아칸젤리는 바로 이 점에 주목하고 있다. 즉 새로운 메모리를 사전에 로딩하게 되면 대부분 기존 캐쉬가 쏟아져 나온다는 것이다. 그는 "어느정도 위험가능성이 존재한다"라며 "괜찮은 시도지만 실제로 사용할 경우 시스템이 더욱 느려질 수도 있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SuperFetch에 의해 시스템이 오히려 느려질 수도 있다는 시각도 있습니다. 과연 어느쪽이 진실이 될 것인지..

  해결책 2. 프로그램 로딩 속도 향상

...PC 성능을 저하시키는 또 다른 요인 중 하나가 바로 시작프로그램이다. MS가 5000명의 사용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PC가 부팅 때 평균 29개의 프로그램이 함께 로딩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은 "프로그램이 하나씩 쌓이다보면 이런 현상이 나타난다. 대부분의 사용자들은 이보다 훨씬 많은 프로그램이 PC 부팅과 함께 시작된다"라고 말했다.

프로그램 로딩 속도의 향상은 MS가 윈도우 98을 개발할 때부터 끊임없이 연구해온 분야다. MS는 사용자가 시스템 성능을 제어할 수 있도록 해주는 제어판도 비스타에 추가할 계획이다. 올에 따르면 비스타 제어판은 PC 성능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시작 아이템에 특히 집중될 예정이다.

그는 "이러한 기능 중 일부는 사용자들의 PC환경을 정화시켜주기 위해 필요하다"라며 "윈도우를 시작할께 함께 로딩되는 프로그램에는 사용자들이 원치 않거나 은밀히 활동하는 말웨어나 스파이웨어 같은 악성 프로그램들도 많다"라고 밝혔다.

윈도우 비스타에는 '바탕 화면 정리 마법사'만이 아니라 '시작 프로그램 정리 마법사'가 제공될지도 모르는 일이군요.
p.s. 비스타 베타 1의 제어판도 많이 향상되었더군요. 시스템 성능 관리까지 가능하다니 기대됩니다.

 앞으로의 전망 + 덧붙여서

...지난달 발표된 비스타의 초기 베타 버전에 정식버전의 모든 기능이 포함된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성능 저하를 모니터링 하는 툴은 베타 1에는 포함됐지만 사용자들에게 경고를 보내 행동을 취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은 다음 테스트 버전에나 포함될 예정이다. 또 수퍼페치 기능도 베타 1에는 존재하지만 다음 테스트 버전에서 이 기능을 더욱 향상시킬 계획이다.

디렉션 온 MS의 애널리스트 마이클 체리는 "발표된 것만 놓고 본다면 비스타는 꽤 좋은 시스템이다. 하지만 이러한 기능을 실제로 제공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비스타가 실제 얼마나 향상됐는지를 알아보려면 상당 기간 동안 기존 조건과 동일한 상태에서 운영해볼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7월의 폭탄 선언이 있고 나서 이렇게 하나 둘 구체적인 대책들이 세워지는 것 같습니다.(감탄!)

PC수명 연장의 꿈을 윈도우 비스타가 이루어 줬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 봅니다.

즐겁게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는 환경, 새로운 Windows에서 느껴 보고 싶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