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으로 연기된 윈도우 비스타

MS는 윈도우 비스타의 개발이 늦어지게 되자 이 새로운 운영체제를 탑재하는 PC의 발매는 2007년 1월 이후가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윈도우 책임자인
부사장 짐 알친

MS에 의하면 동사는 비스타의 개발을 올해 중에 마쳐 볼륨 라이선스 구입 고객에게는 11월에 제공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비스타의 개발 일정이 몇 주간 지연이 되면서 올 해 중에 새로운 운영체제를 탑재한 PC를 발매할 수 있는 업체와 그렇지 않은 업체 모두에게 비스타의 대규모 출시를 내년 1월로 연기했다고 윈도우 책임자 짐 알친(Jim Allchin)은 말했다.

“우리는 2, 3주의 시간이 필요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 불확실한 상황에 처해졌다. 일부의 파트너가 다른 파트너보다 큰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생겼다”고 알친은 기자들과 애널리스를 위한 전화회의 속에서 말했다.


짐 알친의 비스타 출시 연기 발표를 들을 수 있습니다. (▶재생 클릭)
© CNET News.com
이러한 지연은 비스타에 있어서는 최근의 후퇴가 된다. MS는 작년에 비스타를 2006년 중에 확실히 발표하기 위해 몇 개의 중요한 기능의 축소나 탑재를 보류하는 결정을 내렸다.

MS는 몇 년 동안 윈도우 비스타의 개발을 진행해왔다. 그런데 지연된 원인 중의 하나는 MS가 「윈도우XP 서비스팩2」의 개발과 테스트에 너무 많은 시간과 노력을 빼앗겼던 것에 있다.

「윈도우 비스타」2007년으로 발표 연기 - ZDNet Korea

MS의 윈도우 개발을 총 지휘하는 짐 알친이 비스타 출시를 끝으로 은퇴하게 된다는 이야기를 했었죠. 그런 그가 이번 mix06 컨퍼런스에서 윈도우 비스타의 출시 일정이 늦어진다고 발표했습니다.

'기업 고객을 위한 볼륨 라이센싱은 올해 11월, 그리고 일반 소비자를 위한 OEM과 리테일 제품은 2007년 1월로 확정'됐다는군요.

오랫동안 이루어 진 개발인 만큼 성급하게 출시하지 않겠다는 것일까요? 그렇기도 하겠지만 많은 분들에게는 이같은 출시 일정의 변경은 달갑지 않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번 소식이 저에게는 좋은 소식일지도 모르겠군요..(웃음)

비스타 출시 연기 소식의 영향

defaults icon @ Windows Vista...NPD 테크월드의 스테판 베이커(Stephen Baker)는 비스타 발표의 지연이 제4분기의 PC매출에 주는 영향에 대해서 “무섭고 엄청나다”고 대답했다. PC업계가 1년 중에서 가장 큰 매출을 노리는 연말 성수기를 제4분기에 올해 비스타의 등장이 전망되었기에 기대가 예년 보다 훨씬 높았다.

알친은 개발에 지연된 이유중의 일부로 시큐리티 레벨의 확보에 시간이 필요 했고, 또 동사가 유저빌러티(usability) 관련의 문제 해결을 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지금까지 없었던 시큐리티의 레벨을 높게 하려고 하고 있다”고 알친은 말했고 “이 때문에 2, 3주간 시간이 걸렸다. 우리는 그 점에 있어서 책임감 있게 대처하고자 한다”고 했다.
「윈도우 비스타」2007년으로 발표 연기 - ZDNet Korea

윈도우 비스타의 사용성 향상과 보안의 강화를 위해 비스타 출시 시기의 연기를 결정했다고 합니다. 분명 타당한 결정이지만, 그로 인해 몇몇 업체들은 타격을 입고 말았네요. (아래의 기사를 보시죠)

마이크로소프트(MS)가 '비스타' 일반 버전 출 시 연기를 발표한 뒤 한국 시장 개장 전 나스닥선물지수는 큰 폭으로 떨어졌고 MS를 비롯한 기술주들의 시간외 거래가도 약세를 면치 못했다.
ram
이 악재는 또 개장 직후 삼성전자와 하이닉스의 주가에 고스란 히 반영됐다. 삼성전자는 장중 낙폭이 한 때 4%대에 이르며 61만원선마저 무너진 끝에 3.31% 급락한 61만4천원에 마감했고 하이닉스도 2만7천원선마저 위태한 모습을 보인 끝에 3.70% 떨어진 2만7천350원에 거래를 마쳤다.


D램 수요를 불러 일으키는 '비스타 효과'를 기다렸다가 이번 출시 연기 발표로 '비스타 쇼크'를 겪었다고 하니.. 다시금 Windows 의 힘을 느꼈습니다;;

여담: 예언은 적중했습니다! ;-)

오늘 이러한 소식을 듣고 나니, 작년에 5가지 항목을 예언(?)했던 글이 생각나더군요. 그 글의 제목은, [2006년「정말 일어날 것 같지 않은」뉴스 5가지]였습니다.

2) 비스타가 일정대로 출하되며, 기능도 약속한 대로다.
MS는 가상의 출하시기를 만드는 전통이 있다. 아마도 '미끄러진 일정'이 MS에게 더 적합한 용어일지 모른다. 출하일이 가까워옴에 따라 둘 중 하나가 반드시 일어나게 돼 있다.

출하일이 변경되거나 기능이 축소되는 것이다. 베타 2도 이미 연기됐으며 윈FS와 같은 기능은 아마도 미래의 옵션이 될 가능성이 크다. 비스타는 2006년 출시될 수도 있으나 연말에 가까운 시기가 될 것이며 1년전 약속했던 기능을 다 담지 못할 것이다.

2006년「정말 일어날 것 같지 않은」뉴스 5가지 - ZDNet Korea

당연한 결과였던 거군요? 후훗.. 올해 초에 위의 기사를 읽어 봤었는데, 당시에는 씩 웃고 넘겼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설마가 사람 잡는군요~!

덧. 윈도우 비스타 대신 맥 산다?라는 뉴스도 올라왔더군요. 성급하기도 해라;

이번 비스타 소식을 알려 준 용현 고마워~ 그리고 관련 링크를 가르쳐 주신 ㅡㅡ;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참고: 오늘 오후 9시 30분 정도까지 http://gabbly.com/mycoffee.blogro.net 에 접속하시면 저와 대화할 수 있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Jungti1234 2006.03.22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시라도 출시 연기 발표를 하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는다.

  3. BlogIcon 그냥군 2006.03.22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핳 때맞춰서 내년 초에 부모님께 PC지르자고 조르려고 했는데 3개월 정도 늦춰지겠네요... 이런 *데브캣같은.
    * 데브캣 : 패치할 때 마다 서버 오픈을 1~2시간씩 늘린다.

  4. BlogIcon 마이커피 2006.03.22 2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왕 미룬 만큼, 리테일 제품은 버그의 수가 좀 적길 바랍니다 ^^

  5. BlogIcon 소필 2006.03.22 2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훗.. 컴퓨터를 지를려고하는대 우선순위에서 뒤로 빠지겟내요 ㅎㅎ..
    그리고 MS가 한두번 연기한게 아니잔아요 ㅎㅎ;

  6. BlogIcon 엑시스트 2006.03.23 0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스타 기다렸는데... 또 내년이란 말인가... ;;;
    64비트 pc가 있으면 뭐하냐구요;;;

  7. BlogIcon JWC 2006.03.23 0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크몬드님 군대 간 다음 나올듯.

  8. BlogIcon RedCloud 2006.03.23 0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언제나오나 계속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런기사를 접하니 실망스럽네요. 과연 한달을 지체해서 얼마나 품질향상의 결과를 볼수 있을지는...

  9. BlogIcon 미디어몹 2006.03.23 0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미디어몹입니다. 아크몬드님의 상기 포스트가 미디어몹에 링크가 되었습니다. 링크가 불편하시면 아래 리플로 의사를 표시해주세요. 해제하도록 하겠습니다. 즐거운 포스팅되시기를 바랍니다.

  10. BlogIcon 뭉탱이 2006.03.23 1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웁.. 컴퓨터가 워낙 고물인지라.. 사용도 못하겠군요 ㅡㅜ
    올해.. 아직 한참 남았으니..
    컴퓨터 혹사 함 시켜봐야겠어요~

  11. BlogIcon mwultong 2006.03.23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스타가 곧 나올 줄 알았는데 맥이 빠지는군요...

    (+_+;

  12. BlogIcon 이지스 2006.03.23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시일정이 늦어지는 이유중 하나는 아무래도 불안정한 시스템때문이 아닐런지... 추측한번 해봅니다.

  13. BlogIcon 하울 2006.03.23 18: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S 마케팅 전략이자나요.. 신비주의 전략 ^^
    비스타 나오면 컴터 바꿔야겠어요.

  14. BlogIcon kajanobaY 2006.03.23 2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신문 7시 넘겨서 본.....

  15. BlogIcon sephia 2006.03.24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헤랴~ 마소가 이제 얼마 안 지나면 XP 서비스 중단한다고 난리 부리겠네~ 난 끝났네~

  16. BlogIcon 하늘이 2006.03.24 1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보게 되었던 2003년의 오래된 잡지에는 윈도우 2003의 소개와 더불어서 2005년에 롱혼 출시 예정이라는 문구를 보고서 피식! 웃어버렸었어요. ㅎㅎㅎ

  17. BlogIcon 안데르센 2006.03.24 15: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월달쯤에 잡스 아저씨 등장해서
    "모든 x86 PC 에서 MacOS 가 돌아갈 수 있습니다~!"
    한마디 하면 11월에 내보낼라나요... ㅡ ㅡa

    별 긴장감이 없는듯...

  18. BlogIcon 장화신은고양이 2006.03.24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하.... 비스타기다렸는데... .ㅠ.ㅠ

  19. BlogIcon ... 2006.03.26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TP도 베타와 RC버젼으로 나누어집니다. 어짜피 CTP형태로 릴리즈되도 베타2 CTP가 4월에 나오니까요.

  20. BlogIcon 미친병아리 2006.03.27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노트북 바꾸고 난 다음에.. 더 늦게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21. BlogIcon 와니 2006.03.29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전혀 안기다리고 있으면 언젠가 나오겠죠 흐으; 근데 제 컴퓨터에서 돌아갈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