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이 글은 아크비스타아크세븐에 동시에 포스팅 됩니다.

[첫번째 글에서 연결되는 내용입니다. 먼저 읽어 주세요]

 

그리고 윈도우 세븐… 희망을 걸어 봅니다

Windows 7 logo
Windows 7 로고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차세대 윈도우에 대해 느꼈던 기대와 실망을 윈도우 세븐이 되찾게 해 줬습니다. 정확히는 윈도우 세븐(줄여서 세븐이라고 하겠습니다) Milestone 3Beta(빌드 7000)를 거치면서 살아났습니다. 어째서일까요?

제가 세븐에 지나친 기대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별 생각 없이 시험 삼아 설치해 본 세븐의 품질에 ‘어라?’하고 놀랐던 겁니다. ‘생각보다 괜찮은데…’ 하는 마음으로 여러 기능을 테스트 해 보는 사이, 조금씩 빠져 들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운영체제 자체에서 오는 묘미를 다시 느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동안 뉴스에는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지만, 세븐과 관련한 포스트들을 읽으면서 많은 사람들의 ‘긍정적인’ 의견을 들어 온 것이 도움이 되었습니다.

아크몬드가 생각하는 세븐:

저는 이러한 윈도우 세븐에 대해서 설명하라고 한다면,

<현실과의 타협점을 찾은 합리적인 운영체제> 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1. 기존 비스타 커널과의 호환성을 유지 [관련 글]
    -> 프로그램 호환성과의 타협점
     
  2. 비스타와 비슷한 하드웨어 요구 사항 [관련 글]
    -> 비스타 사용자층/컴퓨터 환경과의 타협점
     
  3. XP 모드 탑재 [관련 글]
    -> XP 사용자 및 전용 프로그램과의 타협점
     
  4. 지나친 UAC 경고 화면 지양 [관련 글]
    -> 보안과 편의성 사이에서의 타협점
     
  5. 중요도가 낮은 기본 프로그램을 별도 제공 [관련 글]
    -> 다양한 기능과 쾌적성 사이에서의 타협점
     

‘합리적인 운영체제’는 포기할 것과 가져가야 할 것의 접점을 중요도에 따라 잘 선택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비스타는 주로 새로운 플랫폼적인 가치에 중점을 뒀기 때문에 새로운 기능에 대해 집중했지만(관련글), 윈도우 세븐은 이미 있는 기능들이 주로 강화(Enhanced)되었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꼬알라님의 표현을 빌렸습니다)

이에 대해서도 추가적으로 포스팅 하려고 합니다. 기대해 주세요.

check _ folder (c) Microsoft
사용자들의 욕구를
잘 반영한 운영체제로
나와 준다면 정말 좋겠습니다.

윈도우 세븐…현재 사용중인 세븐 RC까지, 빌드 버전이 올라갈수록 무거워 지는 느낌이 아니라 ‘가벼움은 그대로 유지한 채 향상되어 가는구나’하는, 저 스스로도 낯간지러운 말이 나오게 합니다. 정말 빠르고 향상되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이렇게 빠른 시간 안에 세븐이 안정화가 될 수 있었던 것은 비스타의 덕택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를테면 이미 완성되어 있는 비스타를 모난 부분은 깎아내고, 부족한 부분은 적절히 채워 넣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지요.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핵심 부분에 있어 많은 수정을 했다고 하지만 말입니다.

물론, 세븐도 아직 불안정한 부분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특정 작업을 할 때 몇 초간 멈춘다거나, 한글화가 정확히 되지 않았거나 하는 사소한 문제에서부터 아직 완전하지 않은 호환성 문제(이번에도 UAC와의 완급을 조절하는 것이 호환성의 화두가 될 듯 합니다), IE8과의 충돌 등…. 생각해 보면, RC에 와서도 모든 게 완벽하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지금껏 해 왔던 만큼만 RTM(Ready to manufacture) 버전을 목표로 잘못된 부분을 잘 고치고 다듬는다면, 충분히 명품에 가까운 운영체제로 탄생할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최근에는 흥분 상태에서 포스팅을 하다 보니 다소 과장된 듯한 표현에 절제되지 못한 많은 스크린샷을 보여 드린 감이 없지 않습니다. 조금 어색하게 비추어졌을지도 모르겠네요.ㅎㅎ

하지만 새롭게 관심을 둘 대상을 찾게 되어 스스로 매우 즐겁습니다. 요즘에는 세븐에 대한 관심이 해외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많은 주목을 받고 있기 때문에 여러 블로거가 포스팅을 하고 있습니다. 저도 여러 가지 궁리를 하고 새로운 소재에 대해서 글을 쓰려고 노력하는 중입니다. 요즘에는 많은 마이크로소프트 관계자들이 블로깅을 하고 있어서, 내부 정보를 얻기도 좋아졌습니다.

그런데 글을 쓰려고만 하면 왜 이렇게 망설여 지는지 모르겠습니다. 매번 열심히 하겠다는 다짐만 하고 있습니다. 언젠가 저만의 언어로 좋은 글을 쓸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덧붙여서 하는 이야기…

롱혼, 비스타, 윈도우 세븐까지…. 여기까지가 제가 블로그를 만들고, 느끼고, 경험해 왔던 것들을 한번 줄기차게 흘려 보내는 내용들이었습니다. 이젠 개인적으로 하고 싶은 말 두 가지만 하고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

collaboration (c) Microsoft
잘 지내시나요?
당신이 그립습니다.

2004~2005년 당시 댓글을 달아 주시고 포스트를 읽어 주셨던 분들이 어떻게 지내시는지 궁금하네요.. 왕성히 활동했던 블로거들의 링크를 대부분 잃어 버린 상태입니다. 제가 잃어버린 곳도 있고, 폐쇄된 곳도 많습니다. 고유주소(Permalink)라는 단어가 무색한 오늘날입니다.

제 기억속에 남아 있는 많은 옛 방문객 분들이 다시금 저의 블로그를 찾아 주셔서, 잘 지내고 계신다는 댓글을 달아 주신다면 매우 기쁠 것 같습니다. 덧붙여서 지금껏 블로깅을 하고 있는 저를 보고 ‘징한 놈일세’라고 놀려 주시면 더욱 힘이 날 것 같습니다. 저보다 더 오래 된 블로거들도 많거든요.ㅋㅋ 순간 몇 분 뜨끔 하실 듯.

accessibility (c) Microsoft
유출좀 해 주시면 안되나요?
롱혼 시절에 이어 이번에도…

‘이 말이 왜 안나올까?’하는 생각을 하는 순간, 아크세븐의 댓글이 폭주했습니다. 주로 세븐 스크린샷과 관련된 글에 붙었는데요, 이미 이전에도 이번과 같은 사례가 있었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해서는 당연히 배포하지 않는다는 정책을 유지할 생각입니다.

위에서도 말씀드렸던 ‘제가 없는’ 비스타 블로그 시절(군 복무), 여러 분들이 guest 포스팅을 해 주셨습니다. 그런데 휴가를 나와 보니 블로그가 이상하더군요. 몇몇 분들은 메일로 블로그에 문제가 생겼었다는 연락을 주셨고, 저는 놀라서 자초지종을 알아 보기 시작했습니다.

알고 보니 제 블로그가 비스타 이미지(ISO)의 공유의 장이 되었다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시기상으로 개인 사용자용 버전이 정식으로 나오기 전이기 때문에 그것이 정확하게 문제가 되는지는 모르겠지만(당시엔 실제로 문제가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허락받지 않은 운영체제 이미지의 공유(베타라고 하더라도)는 매우 위험하다고 생각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번에 제가 잘못한 점은 비록 정보에 대해 공개를 한다고 하더라도 정도가 지나친 염장성(^^;) 글이나 유용한 정보가 아닌, 보이는 것(스크린샷)에 치중한 자료 업로드 밖에 하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앞으로는 먼저 정보를 얻었을 때 사용자들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 소개 및 리뷰를 위주로 포스팅을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그 동안 제가 정석처럼 지켜 왔던 운영체제 포스팅의 단계인

  1. 다운로드 및 설치 과정
  2. 사용 스크린샷 쭉 나열
  3. 짧은 기능 소개
  4. 장문의 리뷰

이렇게 이어졌던 딱딱한 흐름을 부드럽게 섞어 보겠습니다.

한밤중까지 계속된 저의 길고 긴~ 이야기를 읽어 주셔서 매우 고맙습니다. 즐거운 시간 되셨으면 합니다. ;-)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미예 2009.05.05 1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네요. 언제 한번 강의를 들어야 하는데.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2. 코프 2009.05.06 0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Windows 7 보다 Vista SP 2 가 더 기대되더라고요 ^^;

    이상하게도 OS는 SP가 1,2는 되어야 믿음직 했기에... -0-);;

  3. 월정 2009.05.06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스타부터는 SATA에 설치해야 합니다. PATA에 설치하니 아직 최적화가 덜 되었는지 엄청난 속도 저하...
    RC가 2010년 2월말까지이니 사용하던 것 끝날 때까지 사용해야 할 듯....
    6월말이니 조금 남아 있네요.

    월정

  4. Guts 2009.05.08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같은 경우엔 오히려 찾아주셔서 안부확인하고 가셨잖아요 ㅋㅋ
    아 진짜 비스타는 me같이 버림받은 존재인가요 orz;;
    7나오면 갈아타긴 해야할텐데 다시 갈아엎고 깔려고 하니 머리가 지끈거려오네요 ㄱ-;;

  5. 단골 2009.05.11 1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가지 불만은 있었지만 전 비스타를 잘 썼었는데 쓰기도 전에 불만을 가진 분들이 많아서 아쉬웠네요. 비스타 욕하시던분이 7 베타 써보더니 에어로를 보고 놀랐을땐 꽤 황당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