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12개월, 혁신의 기로

ballmer
MS 최고경영자, 스티브 발머(Steve ballmer)

...발머는 또 “MS는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혁신의 기로에 서있다. 지금이 앞으로 12개월 동안 진행될 거대한 혁신의 시작 지점이다. 비스타, 오피스, 윈도우 모바일, IE 등 수 없이 많은 프로젝트가 추진될 것이다. 기업으로서 가장 중요한 전기를 맞고 있는 셈이다”고 강조했다.

MS의 주력인 윈도와 오피스가 출시되기까지 1년 정도 남았습니다. 최대의 힘을 기울일 때입니다. 만약 성공하지 못한다면 MS의 앞날은 장담할 수 없겠죠.

 비스타 개발 계획 수정, 출시 지연의 이유

win_vista_uxguide

...MS는 지난 17일 웹 브라우저 기능 향상, 운영체제를 더욱 탄력 있게 만들어주는 기능 등 다양한 기능을 새롭게 추가한 커뮤니티 기반 윈도우 비스타 프리뷰 업데이트를 출시했다.

발머는 “나는 비스타를 믿는다. 이 자리에 참석한 여러분들도 비스타를 처음 본 순간부터 신뢰하게 될 것이다. 친구들에게 정직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라며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그러나 발머는 비스타 출시가 상당히 지연됐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는 몇 가지 주요 기능을 추가하는 것을 놓고 신중한 검토를 거치다보니 늦어질 수밖에 없었다며, “비스타와 롱혼이 왜 이렇게 늦어졌냐고? MS가 엄청난 배팅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자신했다.

발머에 따르면 MS는 비스타 개발 계획이 너무 방대하다는 점이 분명해지면서 2004년 8월 비스타 개발 규모를 조정했다. 그는 “14개월 전 새로운 운영체제를 새로운 프리젠테이션, 파일 시스템, 커뮤니케이션 시스템과 통합하고, 이 모든 기능을 서로 종속되게 구성하는 것”은 거대한 도전이었다고 회상했다.

거대한 프로젝트인 만큼 통합이 중요한 문제군요.. 발머의 이같은 언급은 장담으로 끝날 것이 아니라 진실로 돌아왔으면 좋겠습니다^^

 살면서 의자를 던진 적은 한 번도 없었다?

다 지난 얘기지만, MS CEO 스티브 발머가 한 가지 진실을 밝히고 싶어한다. 자신은 의자를 던지는 짓 '유치한 행동‘ 따위는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는 윈도우 비스타가 조금 자연되기는 했지만, 사용자들은 출시된 제품을 보면 ’기절할 정도로‘ 만족해할 것이라고 큰 소리쳤다.

스티브 발머는 올랜도에서 열리고 있는 가트너 심포지엄/IT엑스포 기조연설에서 “지금까지 살면서 의자를 던진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MS 전 직원의 주장에 대한 발머의 맞받아치는 응답이다.

구글로 이직한 한 엔지니어는 발머에게 자신의 이직을 통보하자 발머가 의자를 집어던지고 ‘구글 타도’를 맹세했다고 주장했었다.

재밌습니다.. 살면서 의자를 던진 적이 없다면 언론의 보도가 과장되었다는 것인지. 어쨌든 한달 전에 일어난 이 일로 MS와 구글의 신경전이 더욱 가열된 것은 사실입니다. =A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Forthy 2005.10.29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애플-MS... 뭔가 파워게임의 구도가 묘하게 돌아가는군요. 사용자로선 즐거운 일이지만요^^

  2. BlogIcon Patric.Another 2005.10.29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자를 '집어던졌다'는 주장을 한 엔지니어와 의자를 '안 집어던졌다'라는 발머의 말이 참 웃기네요. 뭐, 아무튼간에 비스타에대해서 엄청 많이 기대해야 할 듯 싶습니다.

  3. BlogIcon 솔레트 2005.10.29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자를 던졌네 안던졌네로 싸우는 것은 좀 우스워보이긴 합니다만...^^;
    IE7같은 것은 꽤 기대가 되긴 합니다, Vista의 경우 빠진 기술들이 좀 아쉬워보이지만요...;;;

  4. BlogIcon 유마 2005.10.29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멋진 OS 가 나오지 않는 한은.. 아니면, 맥으로 가지 않는 한은.... 윈도우를 기다려야겠지요 ^^;;
    비스타 나와랏!

  5. BlogIcon 이지스 2005.10.29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스타가 출시된다면, 가격대는 얼마가 될지 궁금합니다.

  6. BlogIcon Ego 2005.10.29 2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스타를 쓰고 싶네요 요즘 32비트 윈도우즈 API를 공부하는데 64비트로 돌아가는 비스타와 호환이 될련지 궁금하고......비스타가 M$의 운명을 가로지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성공할 OS가 될지 의문시되군요. 비스타 빨리 나와라~그리고 M$와 구글중 누가 이길지.....

  7. BlogIcon 풀바 2005.10.30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미디어 플레이어가 기대 됩니다.
    그런데 저 발머의 사진이 어떤 만화 케릭터같이 보이네요.
    어떤 만화였더라...

  8. BlogIcon 571BO 2005.10.30 1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어제 한겨레신문 기사에서 마소가 우리나라에 거의 협박급 발언을 할 것 때문에 안 그래도 눈이 비뚤어져있는데... 그것 때문에 그런가 이 글을 읽어도 별로 어필이 오지 않는 것은... 대체... ;;;

  9. BlogIcon 이시태 2005.10.31 0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제가 왔다 간 건 어찌 아셨나요...!?
    비밀 페이지로 비비클론을 설치 하셨는지...??
    그나저나... 아크몬드 님께 묻고 싶은 게 있어요...
    그 질문은 게스트북에...

  10. 2005.10.31 0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2005.10.31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wbs2546 2006.12.05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이 사람 Windows 1.0 광고에 나왔었던 사람인데...